야끼니꾸

2012.10.22 23:13 from 일상/모구모구

연구실 선배가 독일에서 돌아온 기념으로 저녁식사

선배는 "야끼니꾸" 를 외치셨다


나도 함께 브라보





2개만 새숯 

나머진 낡은숯 

뜨거웠다










고기를 올리고












잘 구워야 한다.













굽고굽고








또 굽는다










역시 








고기엔 흰쌀밥이지라 











방심하면 살짝 타기도 한다











raw의 모습













굽자














중간에 불이 나도











손나노 관계 아리마셍












불판도 가끔은 바꿔줘야..












연기도 올라오고













막 불도 올라오고












으악











아아아아










생각나는 대사도 없고









똑같은 사진 뿐이고









이렇게 오늘 하루도 살쪄만 가는구나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준영 joonn 트랙백 0 : 댓글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