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레우동

2012.10.18 21:11 from 일상/모구모구

일본어 공부.


`나'는 `와따시'

`너'는 `아나따

`그녀'는 `카노죠'

`그'는 `카레'



그래서 카레우동


아, 감동도 없고 재미도 없다.







오늘 갈 곳은 무려 동북지역의 강남 

센다이의 강남 



고쿠분쵸 

고구마쵸

미안하쵸




죄송합니다 다신 그럴게요....

사실 전에 2번정도 방문했었지만 한번도 먹을 수 없었는데.....

그 이유는 바로 



``20:30분부터 시작''


이라는 건방진 시간 때문.

 밤 8시 30분이면 저녁먹으러 오라는건지 말라는건지



그러나

이따금씩 나쁜남자에게 끌리는 여자들이 있듯

가끔씩은 나쁜식당에도 끌리는 내가 있다








본격방문 카레우동 나고야(名古家)






메뉴는 굉장히 심플하다


카레우동(곱배기 +100엔)

밥(소, 대)

삶은계란토핑


난 노말카레우동이랑 밥

후배도 카레우동이랑 밥






면은 반 익은 상태에서 대기중

카레는 저쪽에서 데펴지는중

늦은 저녁이라 배가 고프다



카레가 적당히 달아올랐는지 

면을 마저 다 익히는중 


기다리는 동안 일본 0 : 2 브라질 전반 30분 

축구보단 내 배가 고프단게 더 중요하다.








나왔다











색깔부터











크리미한 

일본 0 : 3 브라질










카레우동. 












이느낌은 뭐랄까 카레보나라

부드럽다 그리고 크리미하다 

하지만 카레의 맛을 지켜냈다













너무 맛있어서 1.7초만에 면발 증발 주윤발










면에 정신이 팔려서 밥이 그대로 남아있네?

그렇다면 밥투척









뒤적뒤적







또 증발


 
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준영 joonn 트랙백 0 : 댓글 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