소소한 지름

2012.09.24 20:00 from 일상

어젯밤에 결국은 밤을 새더니

이것저것 뒤적뒤적 하더니

판단력이 흐려진 시간을 틈타 

그분께서 강림하셨다.





어찌된 영문인지

지금 내손 위에는


 


착한 사람한테만 보인다는 MARUMI 37-52 스텝업링과






렌즈캡이 들려져 있는 것이다.

왜 이걸 샀는지는 카메라가 도착한 다음에 설명하는게 알기 쉬울듯


이 카메라가 어떤지도

왜 이 카메라를 선택했는지도 

왜 내가 카메라를 사게 되었는지도


씨유 쑨

이렇게보니 내 똑딱이도 좋은것 같네 괜히샀나...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준영 joonn 트랙백 0 : 댓글 0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