방에만 짱박혀 있다가 산책도 할겸 집앞 콤비니에 다녀왔다.

물도 하나 사고, 크런키도 하나 구입.


근데 이건뭥미
새로나온 초코렛

온 쇼콜라




오른쪽에 있는 사진이 기깔나게 맛나 보이는거다.
온 쇼콜라, 로마의 카페타임.  라는 말은, 맛의 이미지라고 한다.


커피콩 크런치, 헤이즐넛페이스트와 헤이즐넛크런치가 들어있다고 한다.



초콜렛은 메이지제품을 조금 더 선호하는 지라 안사려고 했지만

요즘 이태리 친구 2명이 생겼기 때문에 로마 라는 말에 끌려 구입

영업상술에 파닥파닥 잘 낚임요.






일본 과자들은 좋은게,

뜯는 방법이 친절하다.

화살표를 따라 양쪽으로 쫙 벌리라고 써있음


온쇼콜라 씨리즈는 토핑의 향기와 초코가 조화를 이루며, 세계 골목골목의 분위기를 맛볼 수 있는 오리지날초코.

이 제품은 커피크런치 헤이즐넛페이스트 헤이즐넛크런치를 On 함으로서, 로마의 카페타임를 연상하는, 부드럽고 살짝쓴맛입니다.. 도죠 도죠.


그럴듯한 설명.


하지만, 중요한건 뜯는 방법.

쫙 벌린다.




그럼 이렇게 예쁘게 뜯김.

이 섬세한 배려.

난 이게 참 좋더라.






믿기힘들겠지만

이거 뒷면임.


로뗴 라고 써있고,

직각이 아닌 이상한 문양으로 짤라먹게끔 홈이 패여있다.







그리고 앞면이다.

검은 가루가 아마도 커피크런치 이겠지

그리고 헤이즐넛크런치들이 보인다.

꽤 그럴싸한 비쥬얼

과연 맛은 어떨지 궁금해지기 시작했다.



그래서 제가 한번 먹어보겠습니다.





딱 입에 넣으면 커피향이 꽤 강하게 남

괜찮은듯


헤이즐넛 알갱이가 씹히는 맛이 좀 있었으면 했는데 없음.

그냥 있는듯 없는듯 그런느낌?

아무래도 별로인듯



결론: 크런키가 100엔, 이놈이 148엔인데,

크런키가 더 맛있다.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준영 joonn 트랙백 0 : 댓글 0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