그라탕

2013.12.02 17:04 from 일상/모구모구

오랜만의 시내 나들이







제법 날씨가 쌀쌀해 진 탓인지

밖에 앉아 담소를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이 많이 사라졌다.
















추운 날씨임에도

언제나 싱싱한 샐러드













몸을 뎁혀주는

따땃한 양파국물









그리고 그롸탕


언제부터인가 음식의 비주얼에 신경을 쓰게 되었는데

자칫 심심할 수 있는 그라탕을 방울토마토와 풀 몇쪼가리로 굉장히 다채롭게 만들었다.

흰바탕에 노랑 빨강 초록이 잘 어울리는 느낌


추워서 그런지 녹아있는 치즈가 그렇게 맛있더라








바게트에도 살짝 올려 먹어봤지만

이건 그닥 추천하지 않음








그리고 무엇보다

에스프레소가 있어서 +1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준영 joonn 트랙백 0 : 댓글 0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