누구나 다 그렇듯

추억이 깃든 음식이 있기 마련이다.




요시노야

일본 전국적으로 무수히 퍼져있는 

그렇게 흔한 규동체인점이지만


이곳에 올 때면, 일본에 처음 왔을때가 떠오른다








돈없던 그시절

하루에 한끼 280엔 규동으로 해결했더랬지


가장 싼 축에 속하는 음식, 규동.

그래도 부모님꼐 전화해서는 매일 고기 먹는다고 잘 살고 있으니 걱정 말라고 연락하며 전화를 끊고나선 눈물로 베개를 적셨던 그랬던 시절이 있었더랬다.








아 규동이여











살짝 시치미를 뿌려주고










베니쇼가를 올려준다

오늘은 50엔을 더 내고 계란까지 주문했다.


더이상 난 가난하지 않으니까









가장 호화로운 규동

어려웠던 그 시절을 다시한번 떠올리며

오늘도 열심히 일해야지 또한번 다짐한다.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준영 joonn 트랙백 0 : 댓글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