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느날 갑자기

등과 어깨에 통증이 왔다


역사를 배우는 이유는
반복되기 떄문에, 미래를 어느정도 예측하고 그에 대처하는 방법을 알기 위해서이다.
인간은 학습의 동물 아니던가

그래서 역사책을 뒤지다보니

기원전 47년 Zela 의 싸움 끝에 승리한 율리우스 카이사르는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.

``Veni, vidi, vici''

(왔노라 보았노라 샀노라)










통증은 와버렸고, 트랙볼을 봐버렸고,

그렇게 산 트랙볼


켄싱턴 슬림블레이드







상자 안에 상자














열어보니 트랙볼이 떡하니!!!!
















아름다운 자태

뭔가 색감에 있어서의 고급스러움은

상상보다 살짝 위에 있다


펄이 살짝 들어간 이 물건은 

완전 고급스러워


딱 나에게 어울린다
















오오오 볼이 쏘옥 하고 빠진다

딱히 뭐 잡아주거나 그러지 않는다

뒤집으면 그냥 바닥에 떨어지니

이점 부디 주의하시길


그리고 우리는 USB 케이블의 퀄리티에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.

구부러지기도 잘 구부러지고

완전 좋은 그런 케이블 탑재


확실히 좋은놈은 선까지 좋은가보다

이런 디테일 너무 좋다








공없는 트랙볼은

앙꼬없는 찐빵


저 두군데 큰 구멍에서 공의 움직임을 관찰하는 듯 싶다.

딱 자유도 2개 그런거다


그리고 조그마한 세 점은 공이 잘 굴러가도록 해 주는 그런건가










이 사진에 별다른 의미는 없지만

스티로폼 떼기전에 왠지 찍어줘야 할 것 같았다
















그리고 뒷면

빼꼼히 모습을 살짝 드러내는 그러한 공




지금도 쓰고있고 30분정도 경과한 것 같다


인터넷 서핑이나 서류작업은 아무런 문제 없이 적응 했으나 

문제는 솔리드웍스 같은 캐드, 3D프로그램이 아닐까 생각해본다.



자세한 사용기는 좀 더 써보고
나중에 올리도록 하겠다

업무 참조하시길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준영 joonn 트랙백 0 : 댓글 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