소바를 좋아하는 나.


일본 맛집사이트 타베로그 를 보고

평점이 제일 높은 그곳





타마키앙(たまき庵) 

그곳에 다녀왔다.














소바를 그다지 싫어하는 후배님께서는

카레우동


쪼올깃 한 면은 물론이거니와

고기가 완전 보드랍다.

















소바를 그다지 좋아하는 나는

사라시나가 없는 관계로 토리소바









으아 

쥬와리와리와리 완전체다

그냥 소바10할


소바면 특유의 담담하면서 달달한? 그런맛은 딱 소바십할 느낌. 

하지만 소바 십에도 불구하고 뚝뚝 끊기는게 덜하다?

이것이 면 뽑아내는 실력이란 건가...


씹으면서 느껴지는 입안에 가득 차오는 메밀향이 메밀느낌이 

진짜 뭐랄까 울트라 최고

아 역시 십할.


면 참 잘 뽑아낸 그런 느낌.



그리고 적절히 맛을 뒷받침해주는 닭베이스의 국물

진짜 최강이다.


오돌토돌한 껍질의 맛도, 담백한 살코기 맛도 잘 살린 닭고기도 완전 맛있다. 







아, 또 느끼고 싶다

다음번엔 꼭 사라시나를 맛볼 수 있었음.








식후경엔 금강산이라

식후경해야지


식당앞에 있는 폭포

그러하다.








자세히 보면 

내가 적은 소원이 보일리가 없다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준영 joonn 트랙백 0 : 댓글 0